'왕따' 당하던 여중생 수업시간 중 '염산' 공격 받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s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수년간 왕따를 당해오던 여중생이 수업 중 염산으로 피해를 입었지만 학교는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


지난 22일 세종인뉴스는 세종시 부강면의 한 중학교에서 A학생이 같은 반 B학생(3학년·여)에게 염산을 뿌리는 사건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당시 이 교실에서는 '염산'의 위험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실습을 하는 과학 수업이 열리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A가 스포이트에 담긴 염산을 B에게 뿌렸고 염산은 B의 오른팔과 다리에 묻었다.


다행히 B가 직후 수돗가로 달려가 염산을 씻어냈기에 큰 상처를 입지는 않았다.


사건이 발생한 이후 담임교사는 A가 B에게 진심어린 사과하라고 했지만, A는 이를 거부하고 오히려 모바일 메신저로 B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단어를 사용하며 "일 크게 만들지 말고 사과 받았다고 담임선생님에게 말하라"고 협박했다.


해당 사실을 인지한 학교는 사건 발생 27일 만에 학교폭력위원회를 열고 A를 옆 반으로 옮기는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해당 학교는 한 학년에 3학급밖에 안 되는 소규모 학교여서 반을 옮기더라도 가해 학생과 피해 학생이 매일 마주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수년간 여러 유형의 왕따 피해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진 B의 가족은 학교에 "A를 다른 학교로 전학시켜줄 것"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학교 측은 "가해 학생에 대한 문제점도 잘 알고 있고 피해 학생의 심경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학폭위 결정사항에 대해 관여할 수 없어 그 결정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어 안타깝다"고 말하며 당초 결정을 유지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