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母 "딸 죽으라고 이불 덮었는데 살더라" (영상)

via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 Naver tvcast

 

개그우먼 조혜련의 숨겨진 가정사가 공개돼 뭉클함을 전하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조혜련의 어머니 최복순 여사가 딸의 집을 방문해 조혜련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최복순 여사는 "조혜련을 사랑한 적이 없다"고 말해 조혜련을 당황하게 했다.

 

최복순 여사는 "딸만 넷인데 거기다 또 딸을 낳았는데 좋을 리가 있었겠냐'며 말을 이어갔다.

 

그녀는 "딸을 낳은 게 너무 싫어서 죽으라고 이불에다 엎어놨다"며 "이불에다 조혜련을 엎어놓고 그 위에다 또 이불을 올려뒀는데도 안 죽고 살아있더라"라며 힘들게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야기를 듣던 조혜련은 눈물을 흘리며 "한 번도 엄마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 늘 돈 잡아먹는 귀신이라는 소리만 들으며 자라서 내 자식들에게 살갑게 못하는 거다"라고 자식들에게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김경빈 기자 kyoungb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