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의 뒤를 이을 '차세대' 아이돌 작곡가 7인

인사이트(좌)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 (우) 온라인커뮤니티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지드래곤과 용준형의 뒤를 잇는 아이돌계의 '싱어송라이터'들이 있다.


이들은 자신이 속한 그룹의 앨범에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을 수록하기도 하고 다른 동료들에게 매력적인 음악을 선사하기도 한다.


음악을 하기에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뛰어난 음악성을 가진 아이돌 그룹 멤버들을 소개한다.


1. 블락비, 지코


인사이트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지코는 가요계의 대표 실력파 싱어송라이터다. 그는 자신이 속한 블락비의 앨범을 직접 프로듀싱하며 천재적 음악 재능을 드러냈다.


이후 솔로로 발표하는 음원마다 대박을 치며 국내 팬들의 고막을 즐겁게 하고 있다. 알려진 지코의 저작물 수는 93여개에 달하며 지난해 기준 스트리밍수는 2억 이상이다.


대표곡 : Yesterday·HER(블락비), Okey Dokey·너는 나 나는 너·She`s a Baby(지코)


2. 아이콘, 비아이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아이콘의 히트곡 제조기이다. 그는 '취향저격'으로 '아이콘'의 인지도를 올렸고, 그룹 '위너'는 '공허해'로 국내 대표 아이돌 그룹으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대표곡 : 취향저격(아이콘), 공허해(위너), Born Hater(에픽하이)


3. 방탄소년단, 슈가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국내는 물론 전 세계 해외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최근 K팝 아이돌 최초로 빌보드를 수상한 방탄소년단.


그 열풍의 중심에는 멤버 슈가가 있었다. 그는 최근 수란의 '오늘 취하면'을 13일 넘게 음원차트 1위를 유지시키며 새로운 '프로듀싱돌'로 자리잡았다.


대표곡 : 오늘 취하면(수란), 봄날·불타오르네(방탄소년단)


4. 펜타곤, 후이


인사이트연합뉴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의 경연곡 '네버'(NEVER)는 지난달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8개 차트에서 1위를 휩쓸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후이에게 작곡가로서 각종 러브콜이 쏟아졌다. 최근에는 오는 8월 데뷔를 앞둔 '워너원'에게 새로운 곡을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곡 : NEVER(프로듀스101), 고마워·귀 좀 막아줘(펜타곤)


5. BIA4, 진영


인사이트JTBC '크라임씬'


진영은 걸 그룹에 최적화된 작곡돌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을 만큼 걸 그룹의 많은 노래를 작사, 작곡했다.


Mnet '프로듀스101'의 '같은 곳에서', '벚꽃이 지면'을 히트시킨 그는 이후 노래를 만들어 달라는 걸그룹의 러브콜이 쇄도했다고 한다.


최근 '아는 형님'에서는 이상민이 3대 작곡돌로 지드래곤과 지코에 이어 진영을 꼽기도 했다.


대표곡 : Lonely(BIA4), 한 발짝 두 발짝(오마이걸), 같은 곳에서(소녀온탑)


6. 샤이니, 종현


인사이트MBC FM4U '푸른 밤 종현입니다'


데뷔 전부터 작곡가를 꿈꿔왔던 종현은 자기만의 색을 제대로 표현하며 아이돌 대표 '싱어송라이터'로 자리 잡았다.


그는 자신의 솔로 정규 1집을 전곡 작사하고, 8곡은 작곡에 참여했다. 최근 발표한 음반에도 바쁜 스케줄을 쪼개 만든 자작곡을 수록하며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보였다.


대표곡 : Lonely(종현), 한숨(이하이), 우울시계(아이유)


7. BTOB, 정일훈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최근 발표한 타이틀곡 '무비'는 트와이스와 여자친구를 밀어내며 1위에 올랐다. 그 외 음반에 수록된 모든 곡이 10위권에 진입하며 일명 '줄 세우기'에도 성공했다.


소속사 후배 그룹 '펜타곤'에게는 감미로운 선율과 반전매력이 돋보이는 발라드 곡을 선물했다.


대표곡 : MOVIE(비투비), Fancy Shoes(정일훈), Beautiful(펜타곤)


여친 앨범에 작곡·기타연주 참여한 '사랑꾼' 조정석 (영상)배우 조정석이 4년째 공개연애 중인 가수 거미의 새 앨범에 참여하는 완벽한 외조를 선보였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